“한달만에 플라스틱 분해하는 곰팡이 발견”…환경오염 해결사 되나 [기사] > 공지사항

본문 바로가기

공지사항

“한달만에 플라스틱 분해하는 곰팡이 발견”…환경오염 해결사 되나 [기사]

페이지 정보

작성자 선우용녀 작성일18-12-07 14:21 조회0회 댓글0건

본문

플라스틱을 단 몇 주 만에 분해할 수 있는 곰팡이가 발견됐다는 과학자들의 주장이 나왔다. 환경 오염의 주범으로 지목되고 있는 플라스틱 문제를 해결할 예상 밖의 ‘협력자’가 나타나 기대가 모이고 있다.

영국 런던 큐 왕립식물원의 보고서에 게재된 연구 결과에 따르면, 파키스탄에서 발견된 곰팡이 ‘아스페르길루스 튜빙센시스’는 플라스틱을 부식시키는 데 채 한 달이 걸리지 않는다고 12일(현지 시각) CNN 이 보도했다. 이 곰팡이는 자동차 타이어나 합성 가죽 등에 쓰이는 플라스틱인 폴리에스테르와 폴리우레탄을 부식시키는 것으로 전해졌다.

영국 런던 큐 왕립식물원이 발표한 보고서는 파키스탄에서 발견된 곰팡이 ‘아스페르길루스 튜빙센시스’가 플라스틱을 몇 주 안에 부식시킬 수 있다고 밝혔다. /글로벌시티즌
18개국의 과학자 100여명이 참여한 이 보고서는 지난해에만 2189종의 곰팡이를 새롭게 발견했다고 밝히면서, 여전히 약 220만~380만여 종의 곰팡이가 밝혀지지 않은 채 남아있는 것으로 추정했다. 이번 연구에서 밝혀진 곰팡이 아스페르길루스 튜빙센시스는 플라스틱 문제로 골머리를 앓고 있는 다양한 현장에 점진적으로 배치될 예정이다.

자연 상태에서 플라스틱은 분해되기까지 종류에 따라 20~600년이 걸린다. 일리아 레이치 수석 과학자는 기자회견에서 "이 곰팡이가 실제 대안이 될 수만 있다면 인류가 처한 환경 문제를 해결할 수 있는 엄청난 발견"이라면서 "아직 연구 초기 단계일 뿐이지만, 5~10년 안에 이 곰팡이가 주는 혜택을 누리게 되길 기대한다"고 했다.

바다표범이 플라스틱 잔여물에 걸려 옴짝달싹 못하는 모습(오른쪽)과 플라스틱 쓰레기 더미가 쌓인 한 해변가. 영국 정부 보고서에 따르면 매년 수백만마리의 새와 바다 생물이 플라스틱 쓰레기를 먹고 목숨을 잃고 있다. / oukas
플라스틱이 해양 오염을 일으키고 해양 생물을 질식시키고 있다는 건 더 이상 새로운 뉴스가 아니다. 세계경제포럼에 따르면, 이미 약 1억5000만톤의 플라스틱이 바다에 떠다니고 있으며 매년 800만톤이 추가로 바다에 유입되고 있다. 이 속도라면 2050년엔 해양 플라스틱 쓰레기가 세 배로 급증해 바다에 물고기보다 플라스틱이 많을 것이라는 예측도 나왔다.

큐 왕립식물원 과학부문 책임자 케이시 윌리스는 "곰팡이는 양날의 검"이라면서 "9000년 이상 음식이나 음료를 만드는 데 사용된 페니실린 같은 곰팡이는 인간에게 이롭지만, 자연 생태계를 위협하는 해로운 병원균도 있는 만큼 자연에 도움이 되는 곰팡이를 잘 가려낼 것"이라고 말했다.

[최지희 기자 [email protected] ]

댓글목록

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.

상호 : 대복 | 대표 : 송남희 | 사업자등록번호 : 104-01-41052
주소 : 서울특별시 중구 북창동 65-2 | 문의 : 02-755-0189 | H.P : 010-8731-3825

Copyright © 대복집. All rights reserved.